행정
경기도,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 승인
시가화 용지 31.731㎢, 시가화 예정용지 32.111㎢
도시공간구조 1도심·1부도심·2지역 중심으로 개편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24 [04: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경기도가 포천시가 신청한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23일 최종 승인했다.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은 포천시의 미래와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공간계획으로, 지속가능한 국토관리를 위한 정책·전략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청사진이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035년 목표 계획인구는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유입될 인구를 고려해 205000(현재 16만 명)으로 설정했다.

 

또 목표 연도 토지 수요를 추정해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 가용지 32.111는 시가화예정용지로, 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 31.731는 시가화용지로, 나머지 763.068는 보전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거점기능 강화를 통한 인구 유출 방지, 도시의 주요 기능을 한곳에 조성하는 콤팩트시티전략 추진 등을 위해 기존 1도심 2지역 중심에서 1도심(포천), 1부도심(소흘), 2지역 중심(영북, 일동)으로 계획하고, 도시 발전 축은 1개 주발전 축과 1개 부발전 축으로 설정했다.

 

특히 경기북부의 인구감소를 극복하는 균형발전을 유도했다. 도심·부도심(포천, 소흘)은 양질의 정주기반을 조성하면서 지속적인 인구 유발 및 산업발전의 거점이 되는 콤팩트시티를 구상했다. 지역 중심(영북, 일동)은 한탄강, 역사문화자원 등을 활용한 관광·휴양 산업의 자족기능 활성화 특화거점으로 계획했다.

 

주요 교통계획은 간선 기능 확대를 위한 수도권제2순환고속국도(포천~화도) 등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른 옥정~포천선 광역철도사업 등의 광역 계획 외에도 대중교통 편의를 위한 수요응답형 노선(DRT),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의 계획을 반영했다.

 

도는 이번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새로운 도시여건 변화에 선제적·탄력적으로 대응할 방안을 마련하고, 생활권별 특화된 추진전략 수립을 통해 포천시의 미래상인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스마트시티 포천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승인된 2035년 포천 도시기본계획은 11월 중 포천시 누리집을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표산업 포천사업소 내촌면 학생을 위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