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미동맹과 남북정상회담」 토론회
북핵 해결을 위한 열쇠는 한미동맹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27 [05: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자유한국당 김영우 국가안보특별위원장(포천·가평 국회의원)이 주최한한미동맹과 남북정상회담토론회가 26일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렸다.

▲     © 포천플러스

 

이날 토론은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의 발제로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원장, 신원식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토론에 참가해 한미동맹과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 논의했으며, 박병석, 주호영, 이정현, 정양석, 윤종필, 윤상직 국회의원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국가안보특별위원회 위원과 외교안보 전문가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     © 포천플러스

 

토론회 발제를 맡은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은 평창올림픽 전 날 진행된 열병식은 규모가 축소되었다는 보도를 했으나, 열병식에서 가장 경악했던 것은 한반도를 공격할 수 있는 미사일이 공개되었다, “북한의 핵독점상황이라는 상황을 인식하고 문제 제기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장은 미국과 북한이 대화를 하게 된다면 북한은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동맹 폐기를 요구할 것이며,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은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신원식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북한이 핵을 개발하는 목표는 미국과 전쟁하지 않기 위해서, 한국과 전쟁을 하기 위해서 인데 핵으로 한미동맹이 흔들리느냐 조중동맹이 흔들리느냐에 따라 성과가 좌지우지 될 것이라며, “북핵 해결을 위한 열쇠는 한미동맹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날 토론회에는 천안함 침몰사건 원인규명을 위한 민.군 합동조사단의 단장을 맡았던 박정이 육군 제1야전군사령관이 참석해 북한의 정찰총국은 대남공작을 포함해서 테러와 사이버 작전 등을 관장하는 하나의 대남작전부서라며, 정찰총국의 총 책임자였던 김영철에 대해서는 직접 지시를 묻고 논의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으며, 김영철이 책임을 져야된다고 말했다.

 

▲     © 포천플러스

 

자유한국당 김영우 (포천·가평 국회의원)평창동계올림픽은 북한의 김여정에서 시작해 북한의 김영철로 끝났다. 어제 폐막식에서 김영철과 미국 이방카가 눈도 한 번 마주치지 않았다. 이것이 한반도를 둘러싼 냉엄한 현실이다. 북한의 핵은 그대로 놔 둔 채 한반도 평화가 가능한지 알 수 없다. 북한의 핵이 있는 한 진정한 한반도 평화는 요원하다라고 한미동맹과 남북정상회담토론회에서 밝혔다.     

▲     © 포천플러스

 

▲     © 포천플러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전KPS 포천사업소, 신북면 저소득층 위해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