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스포츠
포천시청 역도부 김용호, 전국체전 남일반부 56kg급 3관왕 등극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5 [04:0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우리나라 역도 남자 56kg급 국내 최강자인 포천시청 직장운동경기부(역도부) 김용호 선수(22)가 지난 12일 전북 진안문예체육회관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역도 부문에경기도 대표로 출전해 총 금메달 3(인상, 용상, 합계)를 획득했다.

 

현 국가대표이자 지난해전국체육대회에서 2관왕을 기록한 김용호 선수는 이번 대회 남자 일반부 56kg급 경기에서 인상 121kg, 용상 141kg, 합계 263kg을 기록해 3관왕에 오르며 출전하는 대회마다꾸준히 좋은성적을 기록해 작은 거인으로 불리고 있다. 김용호는 실업팀 입단 첫해 출전한 2015년 대회 이후 3년만에 전국체전 3관왕에 올랐다.

 

김용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용상 기록이 다소 아쉽지만 인상은 평소보도 잘 나와서 만족스럽다면서 체전이 다가오면서 3관왕이 유력할 것이라는 주변의 기대에 부담이 됐으나 이우성 감독님의 격려와 긍정적인 생각으로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태극마크를 다시 단 김용호는 다음달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한다.

 

김 선수는 세계대회에 맞춰 체중관리에 신경써야 할 것 같다. 남은 기간 준비를 잘해서 내가 세계에서 어느 수준인지 확인하고 꼭 입상하고 싶다고 전했다.    서성민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건설협의회, 온기나눔 기탁식 가져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