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소방
포천소방서, 청명·한식 특별경계근무 돌입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3 [05: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소방서(서장 박용호)는 오는 4일부터 7일까지 청명·한식 기간 동안 등산객이나 성묘객에 의한 산불 등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신속한 초기 대응태세를 구축하기 위해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포천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4월 평균 화재발생건수는 127건으로 청명·한식 기간에만 14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소방서에서는 전 직원 비상응소체계를 확립하고, 대형산불 대응태세 및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를 확립한다.

 

또한, 공원묘지 7개소에 대해서 상춘객, 성묘객 등 다중 운집 예상지역에 대한 산불예방을 위해 12회 이상 의용소방대원이 소방순찰을 실시한다.

박용호 서장은 안전한 청명·한식을 위해 논·밭두렁 소각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주의와 등산 및 성묘 시 라이터, 성냥 등 화재 위험 소지품 휴대는 삼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육군 5군단, 가뭄피해 지역민에 급수 지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