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천시, 제4회 한탄강 평화포럼 개최에 앞서 해외연사와 화상회의 진행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03 [07: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는 오는 814일 한탄강지질공원센터에서 진행되는 4회 한탄강 평화포럼개최에 앞서 지난 1일 일본 측 연사들과 원격으로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     © 포천플러스

8월 14일에 개최되는 제4회 한탄강 평화포럼은 한탄강 지질공원의 우수함을 알리고 지질공원을 통한 남북관계 및 국제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포()정신과 포용에 대한 철학적·역사적 스토리를 담은 인문학 포럼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이계삼 부시장의 주관으로 포천시 평화기반조성과장, 한탄강사업소장, 지질공원팀장, 남북경협사업팀장이, 일본측 연사로는 요네다 토오루(JGN이사장),사이토 세이치(JGN사무국장), 와타나베 마히토(유네스코 심사위원), 후루사와 카나(JGN차장)가 참석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제4회 한탄강 평화포럼 축사와 강연 주제발표 의뢰,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에 많은 협조와 도움을 준 JGN 측에 대한 감사함을 표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한탄강유네스코세계지질공원 지정 발표는 코로나19로 한차례 연기되어 오늘 7월 최종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그동안 유네스코 심사위원인 와타나베 마히토 등은 한탄강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많은 조력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계삼 부시장은 4회를 맞는 한탄강 평화포럼은 그동안 다양한 주제와 연사들을 초대해 우리시를 대표하는 포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포럼은 우리시와 인연이 많은 일본 측 연사들을 초대해 좀 더 내실 있는 포럼으로 개최하고자 한다. 얼어붙어 있는 두 나라의 관계가 작은 교류들이 쌓이고 쌓여 다시 원만해지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영웅 팬클럽 ‘임히어로 서포터즈’ 1,50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