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천시 노아의 집, 소외계층을 위한 간식 전달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06 [04: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 신북면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김옥이 재단 노아의 집(시설장 허정회)은 지난 28일 소외계층 가구에 전해달라며 영북면행정복지센터에 간식을 전달했다.

 

이번 나눔은 경기도와 포천시에서 공동주최하고 노아의 집에서 주관했으며, 시설거주 장애인의 자립생활 준비를 위한 전환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만든 간식을 나눔 했다.

 

노아의 집 관계자는 시설 입소자들이 정성을 다해 만들었다.”입소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소외계층 가구에 잘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숭재 영북면장은 입소자들의 마음이 담긴 쿠키와 커피 등의 간식들이 영북 소외계층 가구에게 잘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노아의 집 입소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아의 집은 1999년 포천시 신북면에 가족이 없는 장애아동들을 위해 설립된 장애아동복지시설로 사회복지 전문가들이 24시간 보호, 교육,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우5일장 상인회, 포천시에 코로나19 예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