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포천시농업기술센터, 과수화상병 동계 예찰 실시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1/08 [15:0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농업기술센터는 오는 11일부터 2월말까지 관내 과수농가를 대상으로 과수화상병 예찰을 실시한다.

 

매년 4회에 걸쳐 정기예찰을 실시하였으나 지난해 경기도에서만 170농가 85.6ha가 발생하는 등 화상병 발생 빈도가 급격히 늘어 추가 예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과수화상병은 2015년 경기도 안성에서 최초로 발생하여 2020년 전국 사과배 과수원 744농가, 394ha에 피해를 입혔다. 감염된 나무는 잎, , 가지, 과일 등이 마치 화상을 입은 것처럼 조직이 검거나 갈색으로 마르고, 심한 경우 세균 특유의 진물이 나오기도 하며 전파 속도가 빨라 검역상 금지 병해충이다.

 

화상병을 일으키는 세균은 꽃가루와 비바람 등으로 전염되어 인근 과수원에 피해를 확산시킨다. 특히, 과수화상병은 증상이 나타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발병 비율에 따라 발병주 매몰이나 과수원 전체 면적 폐원 등의 조치가 불가피하다.

 

기술보급과 관계자는 과수화상병은 사전 예방활동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과수원에 출입하거나 전정시 70% 알코올이나 락스를 20배 희석하여 수시로 소독해야 한다.”이번 동계예찰로 과수 화상병을 예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이전 개소식 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