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천시,‘이웃돕기 기탁 8배↑’코로나 위기 속 새 희망 키워
2020년 13억 9100만 원 모여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1/18 [04: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포천시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이웃돕기 성금과 장학기금 기탁이 줄을 이어 코로나 시대의 새 희망을 키워내고 있다.

 

2020년 한해 시민과 기업, 단체 등 234, 139,100여만 원의 성금과 물품이 포천시에 기탁되었다. 201918,400여만 원에서 약 8배 증가한 액수다. 포천시교육재단 장학금 기탁도 크게 증가했다. 201925,694만 원에서 202089,641만 원으로 3.5배 늘었다. 힘든 현실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돕고 포천의 미래를 이끌 인재 양성에 보탬이 되고자 포천시민의 뜻을 하나로 모은 결과다.

 

자발적 이웃돕기 성금과 장학금 기탁은 일반 시민부터 기업인, 마을회, 봉사단체, 공무원에 이르기까지 포천시 사회구성원 모두가 참여했다. 기부 물품도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비롯해 쌀과 라면 등의 식료품과 겨울철 방한용품까지 품목도 다양했다.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까지 나눔의 손길을 내밀었다. 포천시는 시민 모두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포천시 홍보대사인 트롯가수 임영웅씨의 팬클럽에서도 나눔을 함께 했다.

 

포천시는 지난해 4월 전국 최고 금액인 4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시민에게 지급했다. 재난기본소득 사용금액 중 23.4%에 해당하는 금액이 농협에서 사용되었다. 이에 포천시 관내 농축협에서는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얻은 수익금의 일부인 3억 원을 포천시교육재단에 기부했다. 재난기본소득 이익금을 사회에 환원한 첫 사례로 포천시가 먼저 선도하며 공동체의 회복을 이끌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포천시 구성원이 한마음으로 나눔에 동참해주셨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포천시교육재단 기부금은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가정 대학생과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박윤국 포천시장은 보내주신 성원은 새로운 포천을 만들어가는 새 희망이자 포천의 미래를 위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박재현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도리돌마을·화현5리 마을 평생학습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