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소방
포천소방서 구급대원과 시민, 심정지 환자 생명 구해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2/11 [12: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당시 구급 출동했던 소방교 송광호(왼쪽), 소방사 황인선(오른쪽) © 포천플러스

포천소방서 내촌119안전센터에서 근무하는 구급대원(소방교 송광호, 소방사 황인선)과 시민이 신속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지난 9일 오후 가산면 비료공장 기숙사 내 욕실에서 목욕 중이던 A(,60)가 갑자기 쓰러져 이를 목격한 동료가 119신고한 뒤 구급상황관리사의 지시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내촌119구급대원들이 환자의 심정지 상태를 확인 후 자동심장충격기(AED) 및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던 중 현장에서 자발순환 회복되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당시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은 시민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구급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제철 서장은 심정지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가 중요하다신속한 처치로 시민의 생명을 구한 시민과 구급대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황인선 구급대원은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킨 구급대원에게 수여하는 하트세이버5회 수여한바 있어 생명 파수꾼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박재현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도리돌마을·화현5리 마을 평생학습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