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포천시의회, 이웃사랑 실천 유공자 표창
진정한 영웅을 만나다, 헌혈 200회 달성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2/19 [04: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시 이동면에 거주하는 송영호 헌혈홍보위원은 200회 헌혈에 따른 이웃사랑을 실천한 공로로 18일 오후 2시 포천시의회 손세화 의장 집무실에서 표창장을 받았다.

▲     © 포천플러스

1977년부터 현재까지 40년이 넘는 장구한 세월을 생명나눔기부에 매진해 온 송영호 헌혈홍보위원은 당일 오전 손세화 포천시의회 의장과 의정부 헌혈의 집을 방문해 헌혈을 하고 대망의 200회 헌혈을 달성했다.

 

헌혈은 온전히 혈액을 헌혈하는 전혈과 피 속의 혈장과 혈소판과 같은 특수 성분만을 헌혈하는 성분헌혈로 크게 나뉜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전혈은 헌혈자의 회복기간과 건강을 고려해 1년에 5회로 제한된다. 전혈의 경우 200회 달성에 40년이 걸린다는 계산이다. 물론 성분헌혈을 병행했지만, 이 때문에 송영호 씨의 200회 헌혈 달성은 지역사회에 큰 귀감이 되고 감동을 주고 있다.

▲     © 포천플러스

우광호 동부혈액원장도 의정부 헌혈의 집을 직접 방문해 송영호 씨의 200회 헌혈 달성을 축하하고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우광호 동부혈액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혈액수급사정을 설명하고

헌혈하는 당신이 진정한 영웅!!이라는 글귀처럼 200회 헌혈을 달성한 송영호 씨는 진정한 영웅임이 틀림없다고 축하인사를 건넸다.

 

주인공 송영호 헌혈홍보위원은 과학이 아무리 발전해도 혈액 대체재가 없는 현실에서 헌혈은 가장 인간적이고 인도적인 생명나눔기부라고 생각한다.”, “헌혈홍보대사로서 다른 분들도 코로나-19로 인해 혈액수급에 큰 문제가 발생한 만큼 헌혈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더하여 헌혈 300회를 꼭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손세화 포천시의회 의장은 대학 시절부터 간헐적으로 헌혈을 해왔지만, 송영호 헌혈홍보위원의 사연에 감명받아 본격적으로 헌혈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며 송영호 헌혈홍보위원과 이웃이라는 게 자랑스럽다고 축하인사를 건넸다. 더하여 올해 60세가 되시는 걸로 아는데, 건강에 유의하셔서 헌혈 300회 포부를 꼭 달성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     © 포천플러스

한편, 손세화 포천시의회 의장은 지난해 112일 대한적십자사 헌혈홍보위원으로 위촉된바 있으며, 지난해 12월 제154회 포천시의회 정례회에서 포천시 헌혈 권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 발의해 헌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정의선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천시 도리돌마을·화현5리 마을 평생학습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