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소방
포천소방서, 심정지 환자 살린 시민에게 표창장 전수
포천플러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6/05 [09: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포천플러스

포천소방서(서장 이제철)4일 오전 서장 집무실에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시민 최승철(/30)씨에게 경기도지사 표창을 전수했다.

 

최승철씨는 지난 219일 오전 포천시 소흘읍 초가팔리에 위치한 공장에서 작업 중 직장동료 A씨가 갑자기 쓰러졌다는 얘기를 듣고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자동심장충격기(AED)와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던 중 맥박과 자발호흡이 돌아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서는 응급상황에서 신속한 응급처치로 환자의 생명 유지에 큰 역할을 기여한 최승철씨의 공로를 인정해 표창장을 전수했다.

이날 최승철씨는 심폐소생술을 직접 해본 경험은 처음이었지만 직장동료가 일상생활로 돌아와 감사하고 뿌듯했다과거에 교육을 통해 배운 심폐소생술이 응급상황에서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제철 서장은 위기의 순간에서 침착하고 신속하게 대처한 시민의 용기가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생명 존중과 심폐소생술 보급에 큰 귀감이 되는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 pcnplu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범진물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어린이집
광고
많이 본 뉴스